나는 어느 나라 사람인가





전기선 / 마쯔다 모토요시 


WattaGatta(왔다갔다) 나는 WattaGatta 라는 이름으로 라이프스타일․컬쳐․아트․음악․수작업․음식 등을 중심으로 하는 공동창작형 프로젝트 문화통역 편집팀을 만들고 있다. 


 얼마 전 처음 만난 일본에서 태어나고 자란 일본 여성 기자와 인터뷰를 하면서 문화통역인의 역할로 내가 ‘나’를 통역해보는 형태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내가 대화를 할 때 상대방의 기분이나 관점이 되어 보는 경험이 정말 중요하고 필요하다고 느끼고 있었기 때문이다. 


 예상대로 이 설정은 평소에 내가 알아차리지 못했던 나를 돌아볼 수 있었으며, 머리 속에 떠돌던 생각들이 정리되는 계기가 되었다. 


 WattaGatta의 활동을 영역을 확장시켜 나가야겠다는 생각을하고 있다. 새로운 세계에 대한 아이디어와 경험들을 보다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고 싶다. 지금까지 한국과 일본의 WattaGatta 활동을 통해 만들어진 인연들, 우리가 품었던 상상들이 있기에, 한걸음 나아간 ‘지금’을 발신해 가고자 한다.


 과거에서 연결되는 것을 적극적으로 이해한다면, 미래에 바라보아야 할 것은 지난 시간들 이상으로 자유롭게 창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 그러니까 여러분, 잘 부탁드립니다! 



 - 일본이라는 나라에서 조선인으로 태어나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조선학교를 다니면서 제일교포(자이니치)라고 불리며 유년시절을 보냈다. 국가, 인종, 차별, 민족교육, 정치 등 여러 가지의 혼란스러운 정체성을 가질 수밖에 없는 특수한 환경 아래에 어느 쪽에도 완전히 속할 수 없는 나는 일본에서 마이너리티, 즉 소수자임이 틀림없다. 


 나는 일본에서 태어나 일본에서 자란 조선인이며(조선인, 대한민국 국적도 북한국적도, 일본국적도 아닌 무국적 상태, 조선반도 사람이라 일컫는 말) 대한민국 국적을 가졌다. 이 국적은 16살이 되던 해에 스스로 선택한 것이다. 한번 도 가보지 못했으며, 한 나라에 국민이 된다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알 수 없었던(경험해보지 못했던) 10대의 선택이었다. 17살에는 조선학교에서 여행으로 북한을 방문했으며, 19살에 처음으로 대한민국의 국적으로 나의, 우리나라에 살고자 방문했다. 그러나 대한민국 국적을 가졌지만 내가 태어난 고향인 일본에서의 특별영주권을 유지하려면 2년에 한 번은 일본으로 돌아와야 했다.


 21살에는 홍대에서 Bar를 운영하며 한국의 문화에 흡수되어 살고 있었는데, 나는 여전히 소수자일 수밖에 없었다. 한번은 Bar의 손님과 대화를 즐기고 있었는데, 어쩌면 어렸던 나의 무지에서 말실수를 했는지도 모른다. 점점 그녀의 어조가 변하더니 마지막에는 이렇게 말했다. 


 “한국 사람들은 당신의 일본 억양을 싫어해, 차라리 한국말을 안 하는 게 좋을 거야”

 “교포들은 전쟁 때 우리나라를 버리고 도망친 사람들이라 싫어” 


물론 주변에서 나를 도와주고 이해하는 사람들과 친구들이 많이 있었지만, 어느 부분 조선인의 정체성을 가지고 있던 나는, 한국에 가면(돌아간다고 하는 감각이 아니다) 조금 더 편해지고 자연스러운 경계를 만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가지고 있었는데, 그 때 내가 할 수 있었던 말은 “아- 네에.” 뿐이었다. 

 무언가 해결될 것이라고 생각하며 한국에 왔던 내 자신의 철없음에 혐오감마저 일어났다. 


국가 혹은 국적, 나와 상대방에게 얼룩져 있는 이런 나라의 개념과 국민의식이란 무엇일까 라고 하는 의문점은 그 시절 나에게 점점 커져만 갔다. 그런 질문의 끝을 물고 늘어질 때는 어떤 공포감도 엄습해 왔다. 지금 생각해 보면 일본에서 나고 자라서 18년 이상 일본에 살았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일본국적을 가진 친구가 없었던 나를 돌아보며, 너무나 의식적으로 조선인으로서 살아왔다는 것을 알아차렸다. 

충격적이었다. 


 일본과 한국에서의 생활을 통해 나는 내 나름대로 답을 얻었다. 무의식적으로 어딘가에 연결되어 안정된 소속감을 찾고자 했던 나는 결국 어디에 있어도 ‘나’ 혼자였다. 

혼자라는, 어렵게 얻은 대답 앞에서 이상한 해방감이 찾아왔다. 그동안의 복잡하고 두려웠던 상황을 지나 내가 서서히 1명의 인간으로, 개인으로 돌아오는 정신적 신체적 매커니즘의 감각은 지금도 선명하게 몸으로 기억하고 있다. 나는 깜짝 놀랄 만큼 기분이 자유로워졌다. 나는 아직 만나본적 없는 나를 찾으러 왔다. 일본인도, 한국인도, 조선인도 아닌 ‘나’를 확인하기 위해서. 


 한국을 떠나 영국과 유럽, 호주, 동남아시아 등의 조금 긴 여행을 하고 가족이 있는 일본으로 돌아왔다. 24살이 되고 있었다. 

 가장 오래 머물렀던 런던에서 처음으로 함께 생활했던 친구들은 런던에서 활동하는 일본인 밴드 ‘맨’ 일본어와 영어로 소통을 했다. 두 번째 하우스메이트는 한국인, 한국어와 영어로 소통했다. 유럽에서는 일본인 학교의 어린이 축구팀에서 자원봉사도 하게 되었다.

 나는 세계 여행을 하면서 내가 가지고 있는 여러 개의 정체성을 필요에 따라 꺼내 사용하며 이렇게 국가라는 틀의 경계에 놓인 사람들과 자연스럽게 연결감을 갖게 되었다. 

 나에게 처음 일본에서 일본인 친구가 생긴 것도 귀국 후, 최근 몇 년의 이야기이다. 일본에 돌아왔을 때 나는 이제 ‘국적’이라는 개념을 완전히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었다. 


 그러나 사회는 여전히 피와 살로 끈끈이 연결되어 작동했고, 매력을 느낄 수 없는 날들이 이어졌다. 


나의 삶은 점점 다른 궤도로 변화해 갔다. 일본과 한국을 오가면서도 세계에서 만났던 친구들을 느낄 수 있었고 관계도 확장되어 갔다. 

 내가 살고 싶은 세상을 상상하면 명확한 답을 내릴 수는 없었지만, ‘국가’라는 개념을 떠나, 이런 연결감과 파장들을 바라보며 자신의 정체성에 대해 사람들과 나누고 싶었고, 다양한 문화들의 경계에 서서 내가 무언가를 할 수 있겠다고 생각한 것이 WattaGatta의 시작. 


 www.wattagatta.com 


 한국과 일본을 오고 가며, 여러 가지 경계를 넘는 라이프스타일․컬쳐․아트․음악․수작업․음식 등을 중심으로 한 공동창작형 프로젝트 문화통역 편집팀의 활동을 통해서 재미난 기획과 코디로의 고민을 이어왔다. 



 【무의식과 뿌리】 


 내가 어릴 때부터 가지고 있었던 무의식 감각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을 하고 있다.


 내가 가지는 무의식적 감각이라고 하는 것은 옛날부터 계속되고 있는 스스로는 알아차리지 못하는 룰이나, 시스템 그리고 개념 안에 갑작스럽게 낳아지는 감각, 집합적 무의식이라든가 선택적 무의식이었다. 

 그것은 가족을 포함해 자신의 주위가 태어나면서 가지고 있는 마음의 모양 틀 같은 것이라고도 말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그리고 혼자서는 그 형(틀) 안(속)에서 새로운 가치관이나 표현을 만들어 내기가 어려운 것이 어느 세계에서나 현실일 것이다. 나에게도 숨참을 느끼는 매일이 확실히 있었다. 


 눈앞에 나타나는 것들을 편견 없이 순수하게 바라보면, 그곳에는 내가 생각하고 있는 것 이상으로 큰 문화가 존재하고 있으며, 그 역사의 뿌리가 넓고 깊게 퍼져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사회적으로 새로운 가치와 문화를 창조하기 위해서는 그 뿌리를 가능한 뽑아 보거나, 혹은 흙을 파서 더듬어 가보는 것이 중요한 것임을 나는 경험을 통해서 조금 알게 되었다. 

 뿌리의 깊이나 넓이는 파보지 않는 한 헤아릴 수 없는 세계이고, 내가 느끼고 감각하는 뿌리의 깊이는 일부분이라는 것을 우리 모두는 알고 있다. 나의 뿌리의 영역을 넓혀가고, 또 내 주변 사람들의 뿌리의 영역까지 포함시키면 그 범위는 더 더 커다랗다. 


 그렇기 때문에 자신이 느낀 감정과 경험으로부터 모두를 인식하려고 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생각한다. 


 발생하는 것, 존재하는 것 자체가 어디에서 온 것인지 계속해서 의식할 필요가 있고, 단순하게 눈앞에 있는 감정과 감각만을 따른다면 후퇴하는 세계로 가는 길일지도 모른다는 위기감도 있다. 


지금도 문제의 근본을 뒤돌아보지 않고 무의식 그대로 표면적인 대회가 되풀이 되는 것으로, 새로운 문화의 숨결을 느끼는 기회로부터 멀어지거나, 보수적인 독자성을 강화하는 상태를 만들어 버릴 때가 있다. 

 이 생각은 더 깊숙한 부분의 여러 가지 각도나 입장부터 문제점이 섞여있게 보인다. 드러나지 않는 부분에서 뿌리가 서로 엉켜버려 나의 주변에서도 세대에 관계없이 풀리지 않는 상태가 오래 지속되고 있다. 이러한 사람들이나 상황을 포함해서 새로운 대화의 기회야말로 ‘지금’을 사는 문화편집자로서 액션을 해나가야 할 부분일 것이다. 

 문화의 중간에 서서 중개의 역할을 하고, 각각의 배경을 언어가 아닌 것으로도 포함하여 통역해 가는 것이다. 그럼에도 ‘아, 변화가 눈에 보이려면 시간이 걸릴 것 같다’라며 결의를 새롭게 하고 있었던 한가운데의 코로나19 상황. 


 최근 몇 년간 나라를 넘어서 사람을 만나러 가는 것, 경험을 공유하는 것을 소중히 여기고 있었던 WattaGatta팀 이지만 올해 예정하고 있었던 몇 가지의 프로젝트가 시기 미정으로 되어버렸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서 라고 표현해야할지는 모르겠지만, 앞으로 20년이 지나면 사람들의 의식이 바뀌겠다는 생각도, 40년은 걸릴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30년 정도 걸릴 것 같다는 현상(사상)이 어! 여기 1년으로 한 번에 변화하겠다는 부분들도 나왔다. 


 그런 의미에서 나는 일본과 한국의 관계 안에서 100년 전이나, 앞으로의 10년을 생각하며 눈앞에 있는 어떤 것들을 나의 감각으로 편집해가는 것 보다, 각자의 살아온 내력이나 뿌리와는 관계없어 보이면서도 실제로 개인들이 깊게 관계되는 현상(사상)으로부터 태어나는 창조물이나 언어가 경계를 넘어 다음세대를 만드는 이노베이션의 파편이 된다고 생각이 들어서 지금이야말로 WattaGatta활동을 멈추지 말고 적극적적으로 해야겠다고 생각한다. 


 무의식적으로, 집단적으로 누군가가 그리는 문화나 역사와 손을 맞잡는 것에도 그 배경이나 뿌리를 아는 것은 필수불가결 하다. 그러나 그 전제를 염두 해서 볼지 아닐지는 큰 포인트라고 생각한다. 믿어 왔던 것들에 의문을 갖기 시작할 때, 시공간의 삐뚤어짐 속에 있는 것 같기도 하고, 바로 지금 세상에서도 ‘이렇겠다’ 하는 감각의 전제가 무너져가기 시작하고 있다.


 덧붙여서 지금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모두와 마찬가지로 일이나 프로젝트가 멈추어있는 상황이다. 어느 나라의 국민으로 정의되기 어려운 나에게는 지원책도 분명치 않아 다시 한 번 나라는 존재의 월경감을 오싹오싹 느끼는 매일이다.

 그렇지만 이런 감정도 포함해서 일상으로부터 만들어지는 이노베이션의 기회를 만들어 가면서 온라인으로도 많은 관계성을 이어가고 싶다. 


 앞으로도 다양한 WattaGatta의 메시지를 발신해 가고 싶습니다.

 각자의 다양한 활동을 통해서 관계되는 당신도 온라인 인터뷰 혹은 여러 가지 활동을 소개하는 기사 등으로 게스트로 초대될 예정입니다. 


 잘 부탁합니다!


 Special Thanks : yamakura ayumi(Sync board Inc.)

Watta Gatta(ワッタガッタ)

日韓を行き来し様々な境界を越えながら、LifeStyle・Culture・Art・音楽・食・ものづくりなどを中心とした プロジェクト共創型の編集チーム『왔다갔다 ワッタガッタ』。 

日韓両国のメンバーと共に、 文化通訳、コーディネーター兼、オーガナイザーとして 文化的アプローチを展開しています。

0コメント

  • 1000 / 1000